로고

(기고) 알아두면 쓸 때 있는 심폐소생술

- 알수록 안전해지는 심폐소생술 행동요령 고흥소방서장 문병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10/24 [09:22]

(기고) 알아두면 쓸 때 있는 심폐소생술

- 알수록 안전해지는 심폐소생술 행동요령 고흥소방서장 문병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10/24 [09:22]



급성심장정지는 심장활동이 급격히 저하되거나 멈춘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매년
119구급대가 이송하는 급성심장정지 환자의 수는 3만여 명에 이른다. 환자 발생시 신속한 신고 및 심폐소생술의 시행 등의 적절한 초기대응은 생존 확률을 높일 수 있다.

 

심폐소생술은 심장마비가 발생했을 때 인공적으로 혈액을 순환시키고 호흡을 돕는 응급치료법이다. 특히 뇌는 혈액 공급이 4~5분만 중단되어도 영구적으로 손상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목격자에 의한 신속한 심폐소생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질병관리청 자료 심폐소생술의 일반인 시행률은 20081.9%에서 202026.4%p 증가하였으며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에 따른 생존율도 20088.9%에서 202011.9%p 증가했다.

 

질병관리청과 대한심폐소생협회가 개정한 2020년 한국형 심폐소생술 가이드라인발표에 따른 주요 개정 내용은,

 

환자를 침대에서 바닥으로 옮기지 않도록 하며

코로나19 등 감염(의심)환자는 보건용 마스크 등 개인용보호구를 착용 후 인공호흡 없는 가슴압박소생술을 실시

이물에 의한 기도폐쇄환자에서는 등 두드리기를 우선 시행 후 복부 밀어내기를 시행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일반인의 심폐소생술의 경우 시행방법은,

 

환자의 반응의 확인 119신고 및 자동심장충격기 요청 호흡확인 가슴압박소생술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할 수 있으면 음성지시에 따라 제세동을 시행한다.

 

인공호흡을 교육을 받았고 시행할 의도가 있다면 인공호흡을 포함한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 그러나 감염성 질환이 의심되거나 인공호흡에 자신이 없다면 일반인은 가슴압박만 하는 가슴압박소생술을 하면 된다.

 

알수록 안전해지는 심폐소생술 행동요령! 2020년 개정된 심폐소생술 가이드라인을 익혀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기적 같은 일에 우리도 주인공이 되어보자!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