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중소기업 대상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 6개월 연장

“금리·환율 등 대내외 불확실성 증가…금융지원 수단 필요”

투데이K | 기사입력 2022/06/08 [08:14]

중소기업 대상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 6개월 연장

“금리·환율 등 대내외 불확실성 증가…금융지원 수단 필요”

투데이K | 입력 : 2022/06/08 [08:14]

금융당국이 이달 말 종료 예정인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 운영기간을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부족한 정상 중소기업(기업신용위험평가 B등급 기업)에 채권은행 공동으로 만기연장, 금리인하, 신규자금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



당초 오는 6월말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금융당국과 금융권은 운영기간을 우선 6개월 연장키로 했다. 금리, 환율, 원자재 가격 등 대내외 불확실성 증가로 기업의 일시적 유동성 위기 우려가 커 효과적인 금융지원 수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채권기관 공동으로 금융지원 사항을 1개월 내로 결정, 유동성 위기에 처한 기업을 빠르고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이를 통해 2017~2021년 총 594개 중소기업이 4조7000억원의 만기연장, 상환유예, 금리감면 등을 지원받았다. 은행권은 최대 4년간 만기연장 및 상환유예를 지원하고, 필요시 금리를 1~2%포인트 감면하는 등 중소기업의 금융부담 경감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금융위는 “운영기간 연장을 통해 현재 지원 중인 266개 중소기업은 물론, 향후 일시적 위기로 금융지원이 필요한 중소기업들에게 안전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금감원 등 관계기관과 함께 프로그램의 효과성을 점검하고,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개편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